일본 정부, 노화 연구 본격화 … 내년에 추진회의 설치키로

입력 2016-06-27 16:45 수정 2016-06-27 16:45
일본 정부가 노화(老化) 연구를 본격화한다고 마이니치신문이 27일 보도했다.

일본 문부과학성은 노화 구조 해명과 노화에 따른 질병 예방으로 연결될 '노화 연구'를 위해 사령탑 역할을 할 추진 회의를 정부 안에 설치하고, 2017년 회계연도(2017년 4월∼2018년 3월) 예산 요구안에 수십억 엔(수백억 원)의 비용을 반영할 방침이다.

4명 중 1명이 '65세 이상'인 초고령 사회에 직면한 일본에서 노화 연구는 고령자들에게 쓰일 의료비와 간병 비용의 절감을 목표로 한다.

문부과학성은 일본의료연구개발기구(AMED)를 통해 연구 과제의 선정과 자금 분배를 진행할 예정이다. 노화의 메커니즘 규명, 노화의 제어와 노인 질환의 예방 및 치료 방안 등이 연구의 핵심 주제가 될 전망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