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예탁결제원은 퇴직연금 플랫폼(PensionClear) 대상을 전체 사업자로 전면 확대한다고 27일 밝혔다.

퇴직연금 플랫폼은 퇴직연금 사업자간 퇴직연금 적립금의 운용 관련 후선 업무처리 과정을 표준화, 자동화된 방식으로 처리하는 퇴직연금 종합 업무 지원 시스템이다.

플랫폼에서 제공하는 서비스 범위는 적립금 운용지시 관련 업무처리(운용지원 서비스), 상품거래 관련 업무 처리(상품거래 서비스)로 구분된다.

예탁결제원은 앞서 근로복지공단 삼성화재 우리은행 등 3곳을 대상으로 운용지원 서비스를 제공했으나, 이날부터는 은행 14개사, 보험 17개사, 증권 13개사 등 총 45개사에 운용지원과 상품거래 서비스를 제공하게 된다.

예탁결제원 관계자는 "플랫폼을 통해 퇴직연금시장에서의 업무처리 효율성을 제고하고 퇴직연금사업자의 시스템 유지, 관리에 따른 제반 비용을 획기적으로 절감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설명했다.


채선희 한경닷컴 기자 csun00@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