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렉시트(영국의 EU 탈퇴) 결정 이후 안전자산 선호 영향으로 금 1g 값이 KRX금시장 개설 이후 처음으로 5만 원을 돌파했다.

27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이날 KRX금시장에서 금 1g 가격은 전 거래일보다 780원(1.58%) 오른 5만200원으로 마감했다. 장중 한때 5만520원까지 뛰었다.

금 시세가 1g당 5만 원을 넘은 것은 2014년 3월 KRX금시장이 문을 연 이후 처음이다.

금시장은 이날 개장과 동시에 개인 매수세가 유입되며 전 거래일보다 1.1% 상승한 1g당 4만 9980원에 거래가 시작됐다. 지난 24일 브렉시트 발표 이후 금값은 5.04% 올라 시장 개설 이후 3번째로 많은 62.9㎏의 금이 거래됐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