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렉시트 후폭풍]

이주열 "유동성 여유롭게 관리해 시장 영향 최소화"

입력 2016-06-27 15:23 수정 2016-06-27 15:23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브렉시트(영국의 유럽연합 탈퇴)에 따른 금융시장의 충격을 줄이기 위해 시중 유동성을 여유롭게 관리한다는 계획을 발표했다.

이 총재는 27일 서울 중구 한국은행 본관에서 긴급간부회의를 열고 "앞으로 브렉시트가 국내 금융·경제 상황에 미칠 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해 전력을 다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총재는 "앞으로 상황 악화에 대비해 비상계획을 철저히 보완하고 실물경제 측면에서도 브렉시트가 수출, 성장 등에 미치는 영향을 다각도로 점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정부 등 국내 유관기관과는 물론 주요국 중앙은행과도 정보 교류와 정책 공조를 한층 강화한다는 계획이다.

이 총재는 브렉시트 투표 이후 국내 금융시장의 불안이 완화됐다며 차분한 대응을 당부했다.

이 총재는 "대외 개방도가 높은 우리나라의 경우 금융시장은 물론, 실물경제에서도 브렉시트의 부정적 영향을 받을 수밖에 없다"면서도 "경제 주체들이 단기적인 상황 변화에 너무 민감하게 반응할 필요는 없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나라와 아시아 주요국의 오늘 금융시장 상황을 보면 다행히 가격 변수의 변동성이 지난 주말에 비해 많이 축소되는 등 다소 완화되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고 평가했다.

다만 앞으로 상황 전개의 불확실성이 매우 높은 만큼 유럽, 미국 등 주요국 시장 상황을 계속 면밀히 지켜봐야 한다고 밝혔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