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제2연평 포격전' 운운 북한에 "도발 중단하라" 경고

입력 2016-06-27 14:57 수정 2016-06-27 16:30
정부는 27일 우리 군의 한강 하구 수역 중국 어선 퇴거작전에 반발하고 있는 북한에 도발과 위협을 중단하라고 경고했다.

박수진 통일부 부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북한의 도발적인 언사와 위협은 적절치 않다는 것, 남북관계 발전에 전혀 도움이 안된다"며 이같은 입장을 밝혔다.

앞서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우리 군과 해경, 유엔군사령부로 구성된 민정경찰의 한강 하구 중국 어선 퇴거작전에 대해 "무모한 군사적 도발 책동이 제2의 연평도 포격전과 같은 만회할 수 없는 보복 대응을 초래케 한다는 것을 똑바로 알고 당장 중지해야 할 것"이라고 위협했다.
민정경찰의 중국 어선 퇴거작전에 대해 한동안 침묵하던 북한은 최근 들어 민정경찰의 활동을 '도발'로 몰아붙이며 비난 수위를 높이고 있다.

문상균 국방부 대변인은 이날 한강 하구 상황과 관련해 "지난 17일 이후 11일째 중국 어선이 중립수역 내에 진입하지 않고 있다"며 "(중국 어선이) 언제든지 진입할 수 있기 때문에 항상 작전대비태세를 유지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문 대변인은 지난 20일 "한강 하구 민정경찰 운영은 중국 어선의 불법 조업을 단속하기 위해 정전협정에 따라 적법한 절차를 거쳐 정당하게 실시하는 작전"이라며 북한의 주장이 '억지'라고 일축한 바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초대기업·초고소득자 증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