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렉시트 후폭풍]

한·영 통상분야 장관, 올 연말 양국 현안 논의

입력 2016-06-27 14:30 수정 2016-06-27 14:30
한국과 영국의 통상분야 장관이 올 연말 만나 브렉시트(영국의 유럽연합 탈퇴) 이후 발생한 양국 현안을 논의한다.

27일 산업통상자원부 관계자에 따르면 한·영 장관급 경제통상공동위원회(JETCO)가 올해 말 열릴 예정이다.

공동위는 양국 경제통상관계를 전략적으로 강화하기 위해 2013년 11월 신설된 뒤 1년 반마다 교대로 개최된다.
산업부 관계자는 "올해는 브렉시트라는 대형 사안이 발생한 만큼 이번 회의에서 이와 관련한 논의가 이뤄질 수 있다"며 "영국이 유럽연합(EU)를 탈퇴하기로 함에 따라 한·영 자유무역협정(FTA) 등 통상 관계를 재정립할 필요성이 제기되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앞서 산업부는 "한국과 영국 간 통상관계의 법적 불확실성을 해소하기 위한 방안으로 양자 간 FTA 체결 필요성이 대두하고 있다"며 "우리 기업의 충격을 최소화하고 국익을 극대화하는 방향으로 양자 간 FTA를 검토해 나가겠다"고 밝힌 바 있다.

영국은 리스본 조약 50조(출구조항)에 따라 향후 2년간 EU와 탈퇴협상을 진행할 예정이다. 그동안 한·EU FTA 등 기존 협정의 효력은 그대로 유지된다.

다만 우리나라가 이 유예기간이 끝날 때까지도 한·영 FTA를 맺지 못한다면 한·EU FTA 특혜관세 대신 영국이 자체적으로 새롭게 정할 일반 관세 규정에 따라야 한다.

산업부 관계자는 "EU 탈퇴 유예기간은 2년이지만 생각보다 기간이 길어지고 복잡해질 수 있다"며 "영국은 EU에서 탈퇴하게 되면 EU를 비롯한 다른 세계 각국과 통상 협상을 벌여야 한다"고 설명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