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리스틴 라가르드 국제통화기금(IMF) 총재는 26일 영국의 유럽연합(EU) 탈퇴(브렉시트)에 따른 시장 불확실성을 없애기 위해 영국과 EU에 신속하게 조치에 나설 것을 촉구했다.

라가르드 총재는 이날 미국 콜로라도 주 애스펀에서 열린 '아이디어 페스티벌'포럼에서 연설을 통해 브렉시트가 초래한 "불확실성을 완화하려면 (브렉시트) 이행 과정에 참여하는 당사자들이 가장 효율적이고 예측 가능한 방안을 내놓아야 한다"고 말했다.
라가르드 총재는 브렉시트 결정 이후 영국 내 집권당인 보수당과 'EU 잔류'를 지지한 노동당이 동요하는 것은 물론 EU에서도 브렉시트 문제와 관련한 혼재된 메시지를 주고 있다는 점을 주목했다. 그는 "영국과 EU 지도자들이 불확실성을 손에 쥐고 있는 상황에서 앞으로 며칠 사이에 그들이 내놓을 결과들이 리스크의 방향성을 결정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라가르드 총재는 "정책 결정권자들이 가장 응집력이 있고 화합하면서 긍정적인 방안을 내놓아야 한다는 요구가 강하다"고 덧붙였다. 또 "브렉시트 결과를 되돌릴 여지는 있지만 개인적으로 그런 일이 일어나지는 않을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지난 23일 영국 국민투표로 결정이 난 브렉시트로 세계 금융시장은 큰 충격을 받았다. 예상치 못한 결과에 세계 증시는 큰 폭으로 내렸고 영국 파운드화 가치는 폭락했다.

라가르드 총재는 "시장 동요가 2008년 금융위기 때와는 다르다" 며 "파운드화 폭락도 패닉 수준은 아니었다"고 말했다. 이어 "각국 중앙은행은 많은 유동성을 시장에 풀어 제 역할을 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