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대통령 "경제 중요한 고비…브렉시트·北미사일 위기"

입력 2016-06-27 11:26 수정 2016-06-27 11:55

/연합뉴스

박근혜 대통령은 27일 브렉시트(영국의 유럽연합 탈퇴)를 비롯한 대내외 경제 여건 악화로 한국 경제가 중요한 고비를 맞고 있다고 진단했다.

박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수석비서관회의를 주재하고 "지금 잘 결정하지 못하고 머뭇거린다면 우리 경제는 큰 어려움을 맞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우리나라 경제가 브렉시트와 북한의 연이은 도발 속에서도 조선업과 해운업 등 산업계 구조조정을 본격 추진해야 하는 엄중한 상황에 처해있다는 판단이다.

박 대통령은 "대한민국 경제가 다시 활력을 찾고 한 단계 더 도약하기 위한 중요한 순간"이라면서 "이렇게 여기고 국민의 모든 역량을 총결집해야 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현장의 목소리를 잘 반영해서 마련한 구조조정 계획과 보완대책이 제대로 이행될 수 있도록 수석들이 철저하게 챙겨주기 바란다"고 참모진에 당부했다.

박 대통령은 "내일 국민경제자문회의를 열어서 하반기 경제정책 방향을 논의할 예정"이라며 "재정 등 거시경제 정책을 통해서 적극적으로 경기 흐름을 보완하고 어려운 고용여건 속에서도 일자리 여력을 확충시킬 수 있는 실질적인 방안들이 나올 수 있도록 점검해주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