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대통령 "브렉시트로 경제 대외여건 어느 때보다 심각"

입력 2016-06-27 11:14 수정 2016-06-27 11:14
박근혜 대통령은 27일 브렉시트(영국의 유럽연합 탈퇴)와 관련해 "우리 경제를 둘러싼 대외여건이 어느 때보다도 심각해진 만큼 범정부 차원의 위기대응 체제를 물샐틈없이 유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비서관 회의에서 브렉시트가 한국 경제에 미치는 영향 등에 대해 처음으로 언급하며 이같이 말했다.
박 대통령은 "지난 금요일 영국이 유럽연합(EU) 탈퇴를 선택하면서 세계 금융시장이 크게 요동치고 있고 우리 주식시장과 외환시장에도 파장이 미치고 있다"고 진단했다.

세계 경제 여건이 취약한 상태에서 브렉시트가 발생한 탓에 국제 금융시장의 불확실성은 더 커지고 글로벌 교역이 위축될 것으로 우려했다. 신흥시장에서의 자금 이탈 현상도 이어질 것으로 내다봤다.

박 대통령은 "시장 상황에 대한 24시간 모니터링과 함께 시장 안정화를 위한 필요한 모든 조치를 시행해 우리 경제에 미치는 파급이 최소화될 수 있도록 해주길 바란다"며 "글로벌 시장이 조기에 안정될 수 있도록 국제공조도 강화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