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당 총선 홍보비 리베이트 수수 의혹 사건에 연루된 혐의를 받는 박선숙 의원이 27일 오전 검찰에 출석했다.

이날 오전 10시께 서울서부지검에 출석한 박 의원은 취재진 앞에서 "기대하고 지지해주신 많은 분들께 큰 걱정 끼쳐드려서 죄송하다"고 말했다.

이어 "조사에 성실히 임하고 사실관계 밝히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박 의원은 리베이트 수수를 사전에 논의하고 지시한 혐의로 왕주현 사무부총장, 김수민 의원과 함께 중앙선과관리위원회에 의해 검찰에 고발됐다.
왕 부총장은 홍보업체 브랜드호텔 관계자를 중심으로 꾸려진 국민의당 선거 홍보 TF에 대가를 지급하려고 선거 공보물 인쇄업체 비컴과 TV광고 대행을 맡은 세미콜론에 광고계약과 관련한 리베이트 총 2억1620여만원을 요구, TF에 이를 지급하게 한 혐의 등으로 사전구속영장이 청구됐다.

비례대표 공천을 받기 전까지 브랜드호텔 대표였으며 TF에도 참여한 김 의원은 23일 소환 조사에서 국민의당이 아닌 업체로부터 대가를 받은 것은 왕 부총장의 지시에 따른 것이라는 취지로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바로 다음날 왕 부총장에 대한 영장을 전격 청구했다.

총선 당시 당 사무총장이었던 박 의원이 왕 부총장의 범행을 몰랐을 리 없다고 보는 검찰은 박 의원이 이를 지시했거나 보고를 받고도 묵인했는지 여부를 집중 추궁할 계획이다.

왕 부총장도 이날 오전 10시30분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기 위해 서울서부지법에 출석한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