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重, 오늘 이사회서 임시주총 소집 결의…유증 추진 사전작업

입력 2016-06-27 09:55 수정 2016-06-27 16:29
구조조정에 나선 삼성중공업이 유상증자 추진을 위한 사전 작업으로 27일 이사회에서 임시 주주총회 소집을 의결한다.

오는 8월께 열릴 것으로 알려진 임시 주총은 발행 가능한 주식 수의 한도를 늘리는 정관 변경을 하기 위한 것이다.

삼성중공업은 이달초 1조5000억원 규모의 자구계획을 발표할 당시 유상증자 추진을 공식화했다. 회사 측은 지난 9일 공시를 통해 "자구계획의 일환으로 증자를 추진 중"이라고 밝히기도 했다.
삼성중공업 발행 주식은 정관에 2억4000만주로 정해져 있다. 이 중 이미 2억3100만주가 발행됐기 때문에 유상증자를 하려면 정관을 변경해야 한다.

업계는 유상증자 규모가 1조원 안팎이 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증자 방식은 제3자 배정보다는 주주 배정이 될 것이라는 전망이다.

주주 배정을 할 경우 최대주주인 삼성전자(지분율 17.62%)와 주주인 삼성생명·삼성전기·삼성SDI 등 삼성의 주요 계열사들, 기존의 일반 주주들이 증자에 참여하게 된다.

일각에선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등 대주주가 실권주 인수 등의 방식으로 유상증자에 참여할 수 있다는 관측이 제기된다.

이에 대해 삼성중공업 측은 "유상증자의 시기나 규모, 방식은 정해진 바 없다"고 밝혔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 현대판 튤립 투기이며 화폐로 인정받지 못할 것 744명 60%
  • 결제·지급 수단으로 인정받아 은행 대체할 것 506명 4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