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보제약(15,500200 +1.31%)은 27일 아산공장 무균 우수의약품제조관리기준(GMP) 생산 설비가 미국 식품의약국(FDA) 승인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에 회사는 항생제 원료의약품인 세프트리악손의 미국 판매를 적극 추진할 계획이다. 경보제약은 지난 2월 세프트리악손의 미국 수출을 위해 FDA 실사를 받은 바 있다.

경보제약 관계자는 "이번 FDA 승인으로 생산 설비와 제품의 우수성을 입증했다"며 "다른 해외 국가의 승인 절차 또한 진행해 세계 시장을 공략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경보제약의 무균 GMP 생산 설비는 세프트리악손과 세프티족심, 세포테졸 등을 생산하고 있다. 지난 2월에는 유럽 의약품품질위원회(EDQM) 승인을 획득했었다.

박상재 한경닷컴 기자 sangja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