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러화 대비 원화 가치가 소폭 상승세(원·달러 환율 하락)다.

27일 서울 외환시장에서 오전 9시15분 현재 원·달러 환율은 전날보다 1.95원 내린 1177.95원에 거래중이다.

이날 원·달러 환율은 5.6원 내린 1174.3원에 출발한 후 낙폭을 조금씩 축소하고 있다.

선성인 신한금융투자 연구원은 "브렉시트(영국의 유로존 탈퇴) 현실화 충격은 지난 24일 반영됐다"며 "유럽, 미국 증시와 국제유가가 장 후반 낙폭을 일부 회복한 점을 미뤄볼 때 일부 되돌림 장세가 나타나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브렉시트 소식이 전해진 지난 24일 원·달러 환율은 30원 가까이 폭등하며 4년9개월만에 최대 오름폭을 나타낸 바 있다.

다만 선 연구원은 "단기적으로 변동성 확대 흐름을 불가피하다"며 "ECB 포럼(27일), EU 정상회담(28~29일) 등 예정된 이벤트의 동향을 꼼꼼히 모니터링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채선희 한경닷컴 기자 csun00@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