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스바겐 경유차 고객에 이어 휘발유차 고객들도 소송에 나섰다. 최근 검찰 조사에서 배출가스 조작과 국내 불법 판매 사실이 드러난 골프 차량 소유주들이 소송을 제기했다.

27일 자동차업계에 따르면 폭스바겐 휘발유차 골프 1.4 TSI 소유주 26명은 서울중앙지법에 독일 폭스바겐그룹,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 등을 상대로 부당이득 반환 청구 소송을 냈다.

해당 차량은 지난해 3월부터 시판됐다. 국내에서 총 1567대가 팔렸다.

문제의 차종은 2014년 5월 배출가스 인증시험에서 불합격 판정을 받고 시판이 불허된 적이 있다. 하지만 회사 측은 배출가스가 적게 나오는 것처럼 소프트웨어를 장착해 11월에 인증을 획득했다.

이에 검찰은 배출가스 시험성적서를 조작해 인증을 받은 혐의로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 인증담당 이사 윤 모씨(52)를 구속하는 등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

안혜원 한경닷컴 기자 anhw@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