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금리의 장기화로 마땅히 갈 곳을 찾지 못한 시중 여유자금이 안전하면서도 만기가 짧은 금융상품에 몰리고 있다.

27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예금은행의 만기 1년 미만 정기예금 잔액(말잔 기준)은 4월 말 현재 199조 4830억 원으로 3월보다 0.4% 증가했다. 이 금액은 역대 최대이다. 지난해 같은 기가과 비교해 1년 새 21.3% 늘었다.

만기 1년 미만의 정기예금 잔액은 2009년 11월 100조 원을 넘어선 이후 2010년 10월 150조 원, 작년 3월 160조 원, 6월 170조 원, 8월 180조 원, 10월 190조 원을 돌파했다.

반면 만기가 상대적으로 긴 1∼2년 미만이나 2∼3년 미만 정기예금의 잔액은 지속적으로 줄고 있다. 1년 이상 2년 미만 정기예금 잔액은 4월 말 현재 342조 7050억 원으로 3월보다 0.1%, 작년 같은 달보다 5.9% 감소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