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나마 운하 102년만에 확장 개통…세계 물류판도 바뀐다

입력 2016-06-27 06:11 수정 2016-06-27 06:11
대서양과 태평양의 관문 파나마 새 운하가 9년간의 공사를 마치고 26일(현지시간) 개통한다.

파나마 정부는 이날 칠레, 대만 등 8개국 정상을 비롯한 70개국 정부 대표, 초청 시민 2만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개통식을 개최한다.
개통식 당일 새 운하를 처음으로 지나간 선박은 지난 11일 그리스 동남부 항구 도시인 피레에프스 항구에서 출발한 중국계 코스코 쉬 핑 파나마(Cosco Shipping Panama) 호로, 적재 규모가 9천472TEU(1TEU=20피트 컨테이너 1개)에 달한다.

상업운행은 개통식 다음날인 27일부터 본격적으로 시작된다. 상업운행의 첫 주인공은 일본 NYK 해운의 액화석유가스(LPG) 운반 선박인 린덴 프라이드호다. 파나마는 기존 운하를 넓히는 대신 그 옆에 새로운 운하를 건설하는 방식을 택해 2007년 9월 공사에 착수했다. 9년간 52억5천만 달러(약 6조1천600억 원)를 투입해 새 운하를 완공했다.

총 공사비의 60%를 차지하는 갑문 공사는 스페인계 사시르(SACYR)를 주축으로 하는 컨소시엄이 맡았다. 2개의 갑문으로 이뤄진 기존 운하 옆에 들어선 제 3갑문 개통으로 파나마 운하는 1914년 물길을 튼 지 102년 만에 통항 규모가 2배 이상으로 늘어나 세계 해운물류 시장의 지각변동을 일으킬 것으로 전망된다.

기존 운하는 폭 32m, 길이 295m의 파나막스(Panamax)급 선박만 통행이 가능했지만 새 운하는 폭 49m, 길이 366m의 포스트 파나막스급 선박도 지나갈 수 있다.

새 운하는 전 세계 액화천연가스(LNG) 운반선의 92%, 모든 선박 종류의 97%를 수용할 수 있게 된다. 파나마 정부는 신 운하 개통으로 파나마 운하의 세계 해상물류 시장 점유율이 현재의 5%에서 더 늘어나고 10년 이내에 통항 수입이 3배로 증가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