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원전 허가 잘했다…사용후 핵연료 문제도 매듭 짓자

입력 2016-06-26 17:36 수정 2016-06-27 15:28

지면 지면정보

2016-06-27A39면

원자력안전위원회는 지난주 울산시 울주군 일대에 세워질 신고리 원전 5·6호기 건설을 허가했다. 신한울 1·2호기 건설 허가 이후 4년6개월 만에 신규 허가가 나온 것이라니 원전 하나 세우기가 이렇게 어려운 것이다. 이 정부는 원전 정책에 관한 한 정치권과 환경단체에 끌려다녔다는 비판을 피하기 어렵다. 안전성과 경제성이 검증된 월성 1호기 계속운전의 경우만 해도 가동중단 3년을 넘기고서야 작년 초 겨우 승인해줬을 정도였다. 그런가 하면 작년 6월에는 국내 첫 원전인 고리 1호기를 계속운전이 가능한데도 불구하고 폐로키로 결정해 논란을 빚었다.

이런 와중에 신규 원전 허가가 난 것은 다행스러운 일이다. 환경단체들은 이번에도 인근 지역에 원전이 다수 몰려 있어 안전성에 문제가 있다며 반대했지만 원안위가 밀어붙였다고 한다. 일본 후쿠시마 원전 사고 이후 건설되는 신고리 5·6호기는 보다 더 엄격해진 기술 기준을 바탕으로 설계·제작되기 때문에 안전문제는 더 이상 논란거리가 될 수 없다. 미국의 시에라클럽 같은 환경단체들도 탄소를 줄이기 위해서는 오히려 원전이 바람직하다는 쪽으로 방향을 틀고 있어 지금이야말로 근거 없는 원전 반대 주장을 넘어서 국가 전력계획의 방향을 확실히 잡을 때다.

그동안 지연돼 오기만 했던 사용후 핵연료 처분시설 문제도 차제에 매듭지어야 옳다. 정부가 지난 5월 사용후 핵연료 처분 로드맵을 발표했으나 부지 확보까지 최소 12년이 걸리고 영구처분시설 가동은 2053년께 이뤄질 예정이다. 당장 2019년 월성원전을 시작으로 각 원전의 저장 용량이 포화상태에 이르는 것을 생각하면 이나마도 한가한 계획으로 보인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 특수형태 근로자도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교섭을 통해 권익을 보호받을 것 408명 37%
  • 4대 보험 적용 등 고용주의 부담이 늘어나면 일자리가 되레 줄 수도 우려 700명 6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