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금 유출' 부작용 우려
한국은행이 브렉시트(영국의 유럽연합 탈퇴)에 대응해 추가 금리 인하에 나설 것인지 주목된다.
한은 관계자는 26일 “브렉시트는 하반기 경제의 최대 변수”라며 “국내 금융과 외환시장에 미칠 영향을 전반적으로 따져볼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 24일 영국의 브렉시트 국민투표가 가결로 끝나자 금융시장은 패닉에 빠졌다. 수출 등 실물경제도 영향을 받을 것이란 우려가 크다.

한은은 이미 하반기 성장세 둔화에 대비해 지난 9일 기준금리를 연 1.25%로 낮췄다. 브렉시트 충격이 현실화하자 추가 인하 압박이 커질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한은 금리 인하의 가장 큰 장애물은 미국의 금리 인상 계획이었다. 하지만 이번 브렉시트로 미 금리 인상이 불투명해졌고 일부에선 인하론까지 제기됐다. 이를 틈타 각국이 자국 경기를 위해 통화가치를 낮추는 통화전쟁에 나설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금리 인하가 쉬운 결정은 아니다. 사상 최저인 연 1.25%를 추가로 내리면 자금유출 압력이 커질 수 있어서다. 가계부채 급증, 부동산 시장 과열 등 저금리의 부작용도 걱정거리다.

김유미 기자 warmfron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