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태원 SK그룹 회장이 지난 25일 여자핸드볼 국가대표 선수들과 악수하고 있다. SK 제공

대한핸드볼협회장을 맡고 있는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지난 25일 핸드볼 한·일 정기전을 관람했다. 경기 후에는 남녀 대표팀 선수를 격려했다.

최 회장은 이날 서울 송파구 SK핸드볼경기장에서 열린 ‘2016 국가대표 핸드볼 한·일 정기전’을 지켜봤다. 그는 경기가 끝난 뒤 남녀 국가대표팀 간부들과 만나 “‘우생순(우리 생애 최고의 순간, 2004년 아테네올림픽 당시 여자 대표단의 실화를 바탕으로 만든 영화 제목)’으로 대표되는 우리 핸드볼은 매번 국민에게 위안을 줬다”며 “리우올림픽에서도 좋은 성적을 내 국민에게 자부심과 경제위기 극복의 자신감을 심어달라”고 당부했다. 이날 경기에서 남자 대표팀은 29-24로, 여자 대표팀은 37-17로 각각 일본을 누르고 승리했다.

도병욱 기자 dod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