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조선해양 비리' 남상태 전 사장, 27일 검찰 소환

입력 2016-06-26 15:42 수정 2016-06-26 15:42
검찰이 27일 남상태 전 대우조선해양 사장을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비리 의혹을 추가 수사한다.

26일 검찰 부패범죄특별수사단(단장 김기동 검사장)은 남 전 사장을 27일 오전 9시30분께 서울고검 청사로 소환해 조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남 전 사장은 친구 회사에 일감을 몰아주고 해당 업체의 주주사 지분을 차명으로 받아 불법 배당금을 챙긴 혐의 등을 받고 있다. 재임기간 대우조선에서 빚어진 회계부정을 묵인 내지 지시하고 정관계 인사들을 상대로 연임 로비를 벌인 의혹도 수사한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특목고·자사고 폐지,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