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주그룹이 소외계층 어머니들과 아주 특별한 여행을 다녀왔다.

아주그룹의 비영리기관인 아주복지재단은 지난 23일부터 25일까지 강원지역에 거주하는 중증장애자녀 어머니들과 제주도에서 ‘2016 쉼과 나눔이 있는 아주 특별한 여행’ 행사를 진행했다고 26일 밝혔다. 한국장애인부모회 강원도지회가 추천한 장애자녀를 둔 어머니 30여명을 초청해 제주도의 주요 관광지 등을 둘러보는 일정이었다.

탁용원 아주복지재단 사무국장은 “참가자 대부분이 중증장애자녀를 양육하다 보니 오랫동안 개인적인 여가는 물론 제대로 된 여행마저 가 본 적 없는 이들”이라며 “같은 관심사를 가진 이들끼리 정서적 공감대를 형성하고 스트레스를 해소하는 계기가 됐다”고 설명했다. 2006년 시작한 ‘아주 특별한 여행’은 아주복지재단의 대표적인 사회공헌활동 중 하나다.

김정은 기자 likesmil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