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일본 도쿄(東京) 롯데홀딩스 주총 표 대결에서 형 신동주 전 홀딩스 부회장을 상대로 다시 승리를 거뒀다.

하지만 작년 8월과 올해 3월에 이은 '3연승'에도 불구, 지난해 7월 이후 약 1년간 이어진 롯데가(家) 형제의 경영권 분쟁은 좀처럼 끝날 기미를 보이지 않고 있다.

신동빈 회장은 한·일 롯데 지주회사격인 홀딩스의 지난 25일 주총에서도 앞서 두 차례 주총과 마찬가지로 주요 주주 가운데 광윤사(고준샤·光潤社, 28.1%)를 제외한 종업원지주회(27.8%), 관계사(20.1%), 임원 지주회(6%) 등으로부터 지지를 받았다.

임원지주회와 관계사의 경우 현재 지주사 홀딩스의 이사회를 장악한 신동빈 회장과 쓰쿠다 다카유키 사장 등의 영향을 크게 받을 수밖에 없는 만큼 거의 확실한 신 회장의 '우호 지분'으로 분류된다.

가장 주목할 대목은 '캐스팅보트' 역할의 종업원지주회가 세 차례 연속 신동빈 회장 손을 들어줬다는 점이다.

홀딩스 종업원지주회는 10년 이상 근무한 과장 이상 직원 130여명으로 이뤄졌는데, 각 회원이 의결권을 개별적으로 행사하는 것이 아니라 회원들의 의결권을 위임받은 종업원지주회 대표(이사장) 1명이 주총에서 표를 던진다.

신동빈 회장이 이끄는 롯데그룹 관계자들은 "이 종업원지주회가 앞으로도 신동빈 대신 신동주를 택할 가능성은 거의 없는 만큼, 경영권 분쟁은 사실상 마무리됐다고 봐야 한다"는 분석을 내놓고 있다.
하지만 신동주 전 부회장측 생각은 전혀 다르다. 신동빈 지지 세력 사이에 이미 '균열'이 나타나고 있다고 믿고 있다.

신동주 전 부회장은 이번 주총 직후 배포한 보도자료를 통해 "종업원지주회 회원들의 변화가 고무적"이라며 "표면적 결과는 임시주총(작년 8월, 올해 3월)과 같지만, 내부적으로 변화가 있음을 체감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쓰쿠다 다카유키(佃孝之) 홀딩스 사장과 신동빈 회장의 불법적 경영권 찬탈 과정, 한국에서의 비리 등을 깨달은 종업원지주회 회원들이 속속 지지 의사를 밝히고 있다"며 "지지자가 계속 늘어나는 만큼, 적절한 시점이 되면 회원들 스스로 현재의 불합리한 종업원지주회 의결권 행사 구조를 변경하고자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경닷컴 산업경제팀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