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간이 갈수록 불확실성은 커질 것이다. 하반기 내내 불안감이 이어질 수 있다."

조윤남 대신증권 리서치센터장은 24일 영국의 유럽연합(EU) 탈퇴(브렉시트)가 시장에 장기적으로 악영향을 미칠 확률이 높다고 전망했다.

그는 "브렉시트 확률이 높아지면서 투매가 나왔다"며 "곧 각국 정부나 중앙은행들이 봉합 수순을 밟을 것이기 때문에 투매 분위기에 동참할 필요는 없다"고 말했다.
단기적으로는 반등이 올 수 있다는 분석이다. 하지만 부정적 이슈가 이어지면서 하반기에는 경기 회복에 대한 의심이 되살아날 수 있다고 내다봤다.

조 센터장은 "미국의 금리 인상이 지금은 시장 불안으로 미뤄질 수 있지만 때가 되면 또다시 금리인상 이슈가 불거질 것"이라며 "글로벌 경기 회복에 대한 의심이 살아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어 "시장이 흔들리면 투자자들은 결국 안전자산을 찾게 될 것"이라며 "하반기 내내 불안감을 갖고 시장을 지켜봐야 한다"고 조언했다.

김아름 한경닷컴 기자 armijj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