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민주, '가족채용 논란' 서영교 당무감사…김종인 지시

입력 2016-06-24 10:20 수정 2016-06-24 10:20
더불어민주당은 최근 가족을 보좌진이나 회계책임자로 임명해 논란을 야기한 서영교 의원에 대해 당무감사를 하기로 했다.

당 핵심 관계자는 24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비공개 회의에서 서 의원을 당무감사원에 회부하기로 결정했다"며 "김종인 비상대책위 대표가 직접 지시했으며, 참석한 지도부들도 모두 동의했다"고 전했다.

다른 관계자는 "일단 사회적으로 논란이 된 만큼, 당에서도 사실 관계를 정확히 파악하자는 취지"라고 설명했다.

서 의원은 과거 자신의 딸을 인턴으로 채용했으며 오빠를 회계책임자로 임명하고 인건비를 지불해 논란을 일으켰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특목고·자사고 폐지,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