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근면 인사혁신처장 사의…후임에 김동극 청와대 비서관 임명

입력 2016-06-24 10:15 수정 2016-06-24 10:15
박근혜 대통령은 24일 새 인사혁신처장에 김동극(54·경북 영주) 청와대 대통령비서실 인사비서관을 임명했다.

정연국 청와대 대변인은 브리핑을 통해 "김 신임 처장은 30여년의 공직생활 대부분을 인사업무에 종사하며 주요 보직을 두루 거친 인사 전문가"라고 말했다.

김 신임 처장은 행시 29회로 총무처, 행정자치부, 중앙인사위원회, 대통령비서실 인사수석비서관실 등에서 주로 인사 관련 업무에 종사했다.

이근면 전 인사혁신처장은 건강상 이유로 사의를 표명했다고 정 대변인은 전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