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민희 홍상수 /사진=한경DB

홍상수 감독과 불륜설에 휩싸인 배우 김민희가 최근 은퇴를 암시하는 듯한 발언을 한 사실이 재조명되고 있다.

지난 22일 방송된 TV조선 '이슈본색'에서는 불륜설이 불거진 홍상수 감독과 배우 김민희의 스캔들을 다뤘다. 이날 방송에서 영화 '아가씨' 무대 인사 중 김민희가 팬들에게 남긴 발언을 언급했다.

김민희는 팬들에게 "그동안 같이 다니면서 (팬들이) 너무 고생하신 것 같다"며 "건강하시고 항상 행복하시라. 그동안 너무 감사했다"는 인사를 건넸다.
당시에는 의례적인 인사 정도로 여겼지만 이후 홍상수 감독과 스캔들이 터진 것. 이를 두고 곧 스캔들 기사가 보도될 것을 알고 있던 김민희가 팬들에게 은퇴를 암시하는 마지막 발언을 한 것 아니냐는 의견이 나오고 있다.

'이슈본색'에 출연중인 한 패널은 "불륜설이 보도된 후 생각해보니 김민희 씨가 홍상수 감독과의 사랑의 도피를 염두에 두고 팬들한테 마지막 인사를 한 것 같다"며 "한국 연예계 활동을 접는 것을 각오하고 외국 나가서 살려고 하는 게 아닌가? 하는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고 말했다.

홍상수 감독과 김민희는 불륜설이 보도된 후에도 아무런 공식 입장을 내놓지 않았으며, 연락도 닿지 않는 상황이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