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람통하는 구두…금강제화, 통기성 높이기 위해 가죽 엮어 만든 메시 구두 출시

입력 2016-06-24 10:06 수정 2016-06-24 10:19
금강제화가 단정하면서 쾌적한 발을 원하는 남성들을 위해 가죽을 엮어서 만든 메시 구두를 출시했다.

먼저 최고급 수제화 브랜드 헤리티지의 메쉬 구두를 선보였다. 부드러운 송아지 가죽을 수작업으로 정교하게 엮는 메시 공법으로 제작해 조직감이 고급스럽고 통기성이 우수하다. 가죽 스트랩과 실을 이용해 갑피와 밑창을 꿰매는 최고급 수제화 제법인 ‘굿이어 웰트(Goodyear Welt)’ 방식으로 만들어져 견고하고 착화감이 편하다.
메시 가죽과 일반 가죽을 함께 사용하고 두 가죽이 맞닿는 라인에는 펀칭 장식을 적용해 세련미를 더했다. 오는 8월 말까지 금강제화 강남점과 명동점에 위치한 헤리티지 강남, 명동 라운지에서 주문 제작을 통해 구입할 수 있다. 브라운, 다크 브라운, 블랙 등 3종이며 가격은 100만원이다.

쿨비즈룩을 점잖게 마무리하고 싶은 남성에게 어울리는 구두로는 가죽 꼬임으로 포인트를 준 블랙 컬러의 리갈 클래식 메시가 있다. 리갈 클래식 메시는 윙팁, 스트레이트 팁, U팁, 로퍼 등 다양한 디자인으로 구성돼 메시 구두를 처음 접하는 중년 남성들이 본인의 스타일에 맞춰 선택하기에 좋다고 금강제화는 설명했다. 신발 내부도 넉넉해 발 볼이 넓은 남성들도 편안하게 신을 수 있다. 가격은 23만8000원이다.

딱딱한 구두가 불편하거나 활동하는 시간이 많은 남성들을 위해서 컴포트 기능을 더한 바이오소프 컴포트 메시도 출시했다. 밑창 소재로 가볍고 탄성력이 좋은 EVA 창을 사용해 쿠션감이 뛰어나고 착화감이 편하다. 논슬립 기능을 적용해 미끄러움을 방지했다. 가격은 21만8000원이다.

강영연 기자 yyk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