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그맨 박수홍이 MBC 표준FM '지금은 라디오 시대'의 새로운 진행자로 확정됐다.

24일 MBC 표준FM 측은 "조영남이 현재 방송에 전념할 수 없는 상황이고 최근 제작진에게 자숙 의사를 밝혀옴에 따라 하차를 공식화했다. 이어 '지금은 라디오 시대'에서 방송인 최유라와 호흡을 맞출 진행자로 박수홍을 내정했다"고 밝혔다.

DJ 조영남이 대작 논란에 휩싸이면서 지난 한 달간 가수 이상우와 이문세, 그리고 박수홍 등이 임시 진행을 맡아왔다. 이 중 박수홍은 번뜩이는 재치로 최유라와 '찰떡호흡'을 선보이며 호평을 받아 진행자 자리에 앉게 됐다.
박수홍은 "방송 20년 만에 나의 원래 모습을 보여줄 수 있는 '맞춤 양복' 같은 프로그램을 만났다. 라디오를 통해 박수홍의 매력을 흠뻑 느끼게 될 것"이라며 남다른 의욕을 보였다.

제작진은 "폭넓은 세대를 아우르는, 한층 젊어진 '지금은 라디오 시대'로 20년 넘게 청취자들에게 사랑받아 온 프로그램의 명성을 새롭게 이어가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지금은 라디오 시대'는 MBC라디오 표준FM(수도권 FM 95.9MHz)에서 매일 오후 4시5분부터 6시까지 방송된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