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게티이미지뱅크

영국의 유럽연합(EU) 탈퇴(브렉시트) 국민투표 개표 결과에 주요 통화 가치가 출렁이고 있다.

24일 오전 6시 50분(이하 한국시간) 파운드화 대비 달러 환율은 1.5018달러까지 치솟아 연중 최고점을 새로 썼다. 이는 지난해 12월 이후 최고 수준을 기록했다.

투표를 마감한 오전 6시 직후여론조사 기관이 유럽연합 잔류 여론의 우세를 점친 것이 영향을 줬다.
하지만 파운드화 가치는 서덜랜드와 뉴캐슬 지역의 개표 결과에 다시 추락했다. 이 두 지역은 접전 지역으로 주목을 받았다.

뉴캐슬은 개표 결과 잔류 지지율이 50.7%, 탈퇴는 49.3%로 집계됐다. 이후 선덜랜드에서는 61.3%가 탈퇴를 선택했다. 파운드화 환율은 8시 15분 1.4295달러로 급락했다. 고점 대비 4.81% 떨어진 것이다. 특히 전날 종가인 1.4877달러 대비 3.91% 하락해 2009년 이후 최대 낙폭을 기록했다.

일본 엔화 환율도 롤러코스터 장세를 나타내고 있다. 이날 엔화 가치는 106.84에서 103.07엔까지 치솟았다. 이는 장중 기준 2년만에 엔화 가치가 가장 높은 수준이다.

박상재 한경닷컴 기자 sangja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