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양에서 선상 살인이 발생한 원양어선 '광현 803호'(138t)가 24일 오전 3시53분(현지시간 23일 오후 10시53분)께 영국 자치령 세이셸군도 빅토리아 항에 입항했다.

베트남 선원 2명이 한국인 선장과 기관장을 흉기로 살해한 뒤 4일 만이다.
현지에 파견된 부산 해경 수사팀 7명은 입항 전인 오전 3시 10분께 선박을 안내하는 도선사가 광현 803호에 탑승할 때 현지 경찰과 함께 기습적으로 진입해 선박을 장악한 뒤 안전하게 항구에 접안시켰다.

수사팀은 살인 혐의를 받는 베트남 선원 B씨(32)와 C씨(32)에게 부산지법이 발부한 구인영장을 제시하고 신병 확보에 성공했다. 현재 이 선원들은 광현 803호에서 격리된 채 현지 경찰의 감시를 받고 있다.

수사팀은 이어 배를 몰고 온 유일한 한국인 항해사 이 모씨(50)와 나머지 베트남 선원 5명과 인도네시아 선원 8명에 대해 참고인 조사를 벌이고 있다.

광현 803호에서는 20일 베트남 선원 2명이 만취한 상태에서 선장과 기관장을 흉기로 찔러 살해했다. 이 사건 후 항해사 이씨가 선장 직무를 대행하면서 배를 빅토리아 항까지 약 1029㎞를 운항해 왔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