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 브렉시트 투표]

英 보수당 의원 84명, 캐머런에 "탈퇴해도 총리직 맡아달라"

입력 2016-06-24 07:52 수정 2016-06-24 07:52
영국의 집권 보수당 의원 84명이 데이비드 캐머런 총리에게 투표 결과에 상관없이 총리직을 유지해달라고 요청했다. 이들은 유럽연합(EU) 잔류·탈퇴 국민투표에서 탈퇴 진영에 합류했었다.

이들 의원은 23일(현지시간) 공동 서한에서 "국민들이 어떤 결정을 내리더라도 총리는 나라를 계속 이끌고 우리 정책을 이행하는 국민의 위임과 의무 모두를 갖고 있다"고 밝혔다.

로버트 심스 의원이 이날 자신의 트위터에 공동서명이 담긴 이 서한을 담은 사진을 올렸다.

당내 다수 탈퇴파 의원들의 이같은 요청은 EU 잔류가 근소한 차이로 승리할 경우 입지가 불안해질 수 있다는 관측이 제기된 캐머런 총리에게 힘을 실어줄 것으로 보인다.

여론조사업체 유고브는 이날 투표자 4772명을 대상으로 벌인 온라인조사 결과 EU 잔류가 52%로 탈퇴가 42%를 앞선 것으로 나왔다고 밝혔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