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3일 중국 장쑤성 옌청에서 폭우와 우박을 동반한 토네이도로 78명의 주민이 사망한 것으로 나타났다.
중국 언론에 따르면 이날 오후 3시께부터 3시간여 동안 옌청시 푸닝현 일대 산업단지에 우박을 동반한 토네이도로 한 공장이 무너져 78명이 숨지고 200여명이 중상을 입었다. 상황이 예상보다 심각해 사상자가 더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푸닝현 아터스 태양광전력(캐나디언 솔라)의 4만㎡ 부지의 공장이 붕괴에 가까운 피해를 입었다. 공장 내부에 보관돼 있던 유독성 화학물이 인명 피해를 키운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현지 당국은 500여명의 소방대원을 투입해 공장에서 일하던 7명을 구조하고 300여명을 대피시키는 등 구조작업을 벌이고 있다.

사고 당시 토네이도의 풍속은 초속 56.1∼61.2m에 이르는 17급이었던 것으로 파악됐다.
중국 국가기상청이 정한 풍속 등급은 17급이 가장 강하다.

토네이도 당시 공장과 가옥의 지붕과 벽돌이 부서져 날아다니고 심지어 자동차도 강풍에 휘말렸다고 목격자들은 전했다. 시간당 50∼100㎜의 폭우와 함께 지름 4∼6㎝ 탁구공 크기의 우박이 쏟아져 내리며 피해를 확대시켰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