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3일 영국에서 실시된 유럽연합(EU) 잔류·탈퇴를 묻는 국민투표에서 EU 잔류가 우세한 것으로 나온 최종 여론조사가 공개됐다.

여론조사기관 유고브가 투표 당일인 이날 투표자를 상대로 벌여 투표 마감 시간인 오후 10시 이후 공개한 최종 여론조사 결과 EU 잔류가 52%, EU 탈퇴가 48%로 나왔다고 스카이 뉴스가 보도했다.

이 조사는 투표소 앞에서 이뤄진 정식 출구조사가 아니지만, 국민투표 당일에 조사된 것인 만큼 찬반 진영이 모두 촉각을 곤두세우는 여론조사다.

개표는 382개 개표센터에서 진행되며 최종 개표 결과는 24일 오전 7시(한국시간 오후 3시)께 발표될 것으로 예상된다.

영국 파운드화는 유고브 조사 결과 발표가 나온 직후 파운드당 1.4875달러에서 1.4930달러로 치솟았다.

조아라 한경닷컴 기자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