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가 브리핑
김해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사진)은 24일 “금융위원회 출신 퇴직자들이 증권·보험·캐피털 등 금융업계에 재취업하는 ‘금피아’가 여전하다”고 지적했다. 김 의원이 금융위로부터 제출받은 ‘금융위 공직자윤리법 준수현황’에 따르면 지난 5년간 금융위 출신 퇴직자(4급 이상) 17명 중 13명(77%)이 금융회사에 재취업했다. 현행 공직자윤리법은 국무위원, 국회의원, 4급 이상의 일반직 공무원 등이 퇴직일로부터 3년간 업무 관련 기관에 취업할 수 없도록 하고 있다.

김기만 기자 mg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