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인, 당무감사 지시
서영교 더불어민주당 의원(사진)이 24일 가족을 보좌진·회계책임자로 임명해 논란을 일으킨 것에 대해 사과했다. 더민주는 서 의원에 대해 당무감사를 하기로 결정했다.

서 의원은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기대하고 신뢰해준 국민에게 상처를 드린 점을 사과드린다”며 “당에 부담을 주지 않기 위해 법사위원을 내려놓겠다”고 밝혔다.

송옥주 더민주 대변인은 “비상대책위원회가 서 의원에 대한 당무감사를 하기로 결정했다”며 “문제가 있는 것으로 드러나면 당의 조치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당무감사는 김종인 더민주 비상대책위 대표가 직접 지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기만 기자 mg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