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5일서울 도심서 민노총 등 대규모 집회

입력 2016-06-24 18:17 수정 2016-06-25 00:50

지면 지면정보

2016-06-25A25면

경찰 "불법행위 엄정 대응"
25일 서울 광화문과 대학로 일대 도심에서 대규모 집회가 열릴 예정이어서 교통 혼잡이 우려된다.
경찰 등에 따르면 이날 오후 3시 서울광장에서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주최로 1만5000여명이 참가하는 전국노동자대회가 열린다. 같은 시간 대학로 마로니에공원에서는 전국농민회총연맹 주최로 5000여명이 모여 전국농민대회를 개최한다. 참가자들은 각 집회가 끝나면 행진을 벌여 종로3가에서 합류해 청계천 모전교까지 3~4개 차로로 이동한 뒤 광화문광장 문화제에 참석한다.

광화문광장에서는 오후 6시 민중총궐기 투쟁본부가 범국민대회를, 오후 6시30분부터는 ‘4월16일의 약속 국민연대’(4·16연대)가 세월호특별법 개정 촉구 범국민문화제를 연이어 개최한다. 광화문광장 문화제는 지난 4·13 총선으로 여소야대 정국이 형성된 이후 열리는 최대 규모 집회다. 서울지방경찰청은 “시민 안전과 교통 불편 최소화를 위해 노력하겠다”며 “준법 집회와 행진, 문화제는 최대한 보장하겠지만 불법 행진 시도, 도로 점거, 교통 방해 등 불법행위에는 엄정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황정환 기자 ju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초대기업·초고소득자 증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