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희석의 사이다' 황재근

디자이너 황재근이 김혜수, 서인영을 패셔니스타로, 소지섭을 패션 테러리스트로 꼽았다.

황재근은 오는 25일 방송되는 ‘남희석의 사이다’(연출 송경희) 녹음 중 DJ 남희석이 패션 센스가 좋은 연예인이 누구냐고 묻자 ”패셔니스타는 김혜수, 서인영, 패션테러리스트는 소지섭”이라고 답한 것.

황재근은 특히 “서인영은 브랜드에 대해 잘 알고, 디자이너의 개성과 특징을 잘 파악해 눈에 팍팍 튀는 스타일로 잘 연출한다”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또한 패션 테러리스트로는 꼽은 소지섭에 대해서는 “평상복 입었을 때와 TV에 나왔을 때의 스타일 간극이 너무 크다”면서 “스타일리스트가 가져다 준 옷으로 패션 센스가 있는 것처럼 연출하는 건 진정한 패셔니스타가 아니다” 라는 본인의 의견을 피력했다.
또. 황재근은 촬영 차 개그맨 조세호의 집을 방문했던 일을 떠올리며 “체형을 고려해서 아이템을 골라야 하는데, 수입 의류 브랜드를 선호하다 보니 팔다리 사이즈를 소화하기에 무리가 있다”고 조세호의 패션을 날카롭게 지적했다.

이 밖에도 벨기에 유학시절 언어 때문에 서러웠던 일과 7.2평 집에 사는 이유, 디자이너로서의 꿈 등을 이야기한다.

디자이너 황재근이 출연한 SBS 러브FM '남희석의 사이다'는 6월 25일 토요일 오전 11시부터 103.5MHz SBS 러브FM 혹은 고릴라 애플리케이션으로 청취할 수 있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