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 브렉시트 대응, 프랑스 독일 정상 긴급 전화 통화

입력 2016-06-24 17:18 수정 2016-06-24 17:18
영국이 23일 시행한 국민투표에서 '유럽연합(EU) 탈퇴'(브렉시트)를 선택한 데 대해 프랑스도 큰 관심을 나타냈다. EU 창립 회원국으로 독일, 영국과 함께 유럽을 이끌어가는 프랑스로서는 영국의 EU 탈퇴가 유럽에 정치·경제·사회적으로 어떤 영향을 미칠지 촉각을 곤두세웠다.

프랑수아 올랑드 프랑스 대통령은 24일 오전 브렉시트 결과가 나온 뒤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와 통화했다고 엘리제궁(프랑스 대통령궁)이 발표했다. 올랑드 대통령은 이날 오전 성명을 발표할 예정이다.

그는 투표에 앞서 "브렉시트는 아주 심각한 결과를 초래할 것"이라고 경고한 바 있다. 올랑드 대통령은 브렉시트 대책을 논의하고자 이날 비상 각료회의를 소집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 현대판 튤립 투기이며 화폐로 인정받지 못할 것 801명 59%
  • 결제·지급 수단으로 인정받아 은행 대체할 것 548명 41%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