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경미디어 뉴스룸-캠퍼스잡앤조이]

기업 압수수색 때 파란 박스 든 사람은?

입력 2016-06-24 18:25 수정 2016-06-25 01:02

지면 지면정보

2016-06-25A23면

검찰수사관 선발인원 늘며 인기
검찰이 기업을 압수수색할 때마다 파란 박스에 압수물을 담아 차에 싣는 사람들을 볼 수 있다. 이들은 ‘검찰수사관’으로 경찰청 소속이 아니라 검찰청 소속 검찰직 공무원이다.

검찰수사관은 검사를 보조해 피의자를 신문하고, 벌금 집행, 수사, 압수수색, 사건수리, 형 집행 등을 한다. 한국직업사전에 따르면 검찰 수사관은 마약, 강력, 방화, 실화, 조직폭력, 사행행위, 특수, 공안, 외사, 증권, 금융, 지식재산권, 조세, 관세, 공정거래, 부동산, 의약, 식품, 환경, 소년, 보호관찰, 교육, 문화재, 가정폭력, 피해자지원 등에 관한 각종 사건 사고를 수사한다.
검사장이 명하는 범죄사건, 고소, 고발, 진정사건 및 이와 관련한 사건도 수사한다. 영장접수, 압수금품 접수·처리 등도 맡는다. 범죄정보를 수집하고 공안업무를 지원한다. 수사를 지휘하고 검찰사무보고도 한다.

공판, 형 집행 및 보호처분, 가납재판 집행, 수형인 명부 작성 및 수형 통지, 판결원본 및 사건기록 보존·관리 업무를 처리한다. 또 마약범죄를 수사하고 마약, 향정신성 의약품 및 대마 유통을 단속한다.

검찰수사관이 되려면 검찰직 공무원 시험을 통과해야 한다. 검찰직 공무원은 최근 선발인원이 늘면서 인기가 급상승하고 있다. 올해는 일반 340명, 저소득층 10명 등 총 350명의 9급 검찰직 공무원을 선발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 7년간 가장 많은 수치다. 7급 검찰직 공무원도 올해 총 5명을 선발할 예정이다.

정유진 캠퍼스 잡앤조이 기자 jinji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셀프주유소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