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 EU 탈퇴]

캐머런 영국 총리 "10월 사임하겠다"

입력 2016-06-24 16:41 수정 2016-06-24 17:00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데이비드 캐머런 영국 총리가 사임 의사를 밝혔다. 시기는 오는 10월이다.

BBC 등 현지 언론들에 따르면 캐머런 총리는 영국의 유럽연합(EU) 잔류·탈퇴를 묻는 국민투표에서 탈퇴 결과로 나온 이후인 24일 오전 집무실 앞에서 기자들에게 이같이 밝혔다.

그는 "내가 다음 목적지를 향해 나라를 이끌 선장으로는 적절하지 않은 것 같다"며 "영국은 새로운 리더십을 필요로 한다"고 말했다.

이어 "새로운 총리가 EU 탈퇴 협상 개시 의사를 통보하는 리스본 조약 50조 발동 시기에 대한 결정을 내려야 한다"며 "탈퇴 협상은 새 총리 아래 시작돼야 한다"고 덧붙였다.

또 영국 내 상품과 서비스 관계에는 당분간 변화가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