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 EU 탈퇴]

전경련 "브렉시트로 국내 금융시장 충격 예상"

입력 2016-06-24 16:17 수정 2016-06-24 16:17
전국경제인연합회는 24일 브렉시트(영국의 유럽연합 탈퇴)가 결정된 데 대해 "영국과 유럽연합(EU)뿐만 아니라 세계 증시와 환율이 요동치고 있다"며 "국내 금융시장도 단기적으로 외국인 자금유출, 환율 급등과 같은 충격이 예상된다"고 밝혔다.

송원근 전경련 경제본부장은 "실물 측면에서 유로존과의 교역규모가 크지 않아 직접적 영향은 제한적이겠으나 장기적으로 EU체제 유지 문제까지 번질 경우 세계경기 위축에 불확실성까지 증대됨에 따라 국내경제에 영향이 클 것"으로 우려했다.

이어 "정부는 브렉시트에 따른 국내외 금융·외환 시장 변동에 대한 모니터링을 강화하고 우리기업과 정부, 국회 모두 국내경제에 미치는 타격을 최소화하기 위한 대책을 마련해야 할 것"이라고 당부했다.

김정훈 한경닷컴 기자 lenno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초대기업·초고소득자 증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