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거래소는 24일 영국의 유럽연합(EU) 탈퇴(브렉시트) 국민투표에 따른 대책을 수립하기 위한 비상시장점검회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금융 시장 상황을 긴급 점검하고 국내외 증시 동향에 대한 모니터링을 강화한다는 계획이다.

거래소는 '시장운영 비상대책반'을 가동해 시장 안정화조치를 시행한다. 최경수 이사장을 비롯, 본부장 및 시장담당 본부장보와 관련 부서장들이 모여 국내외 시장 동향을 점검하고 필요시 조치를 취할 예정이다.

거래소 관계자는 "브렉시트 국민투표 결과 글로벌 금융시장의 불안이 심화되고 국내 증시도 급락하는 등 시장 불안이 확산되고 있다"며 "전사적인 비상대책 수립 및 대응이 필요해 비상대책반을 구성했다"고 밝혔다.

김아름 한경닷컴 기자 armijj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