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게티이미지뱅크

영국의 유럽연합(EU)을 탈퇴가 현실화되면서 현지에 진출한 우리 기업들도 우려의 목소리를 내고 있다.

24일 코트라(KOTRA) 런던무역관이 영국에 진출한 한국 기업 31곳을 상대로 실시한 설문조사에 따르면 전체의 71%가 브렉시트(영국의 EU 탈퇴)는 자사 영업 활동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답했다.

응답 기업들은 대부분 "관세율이 높아져서 가격 경쟁력이 약화하고 파운드화 가치가 떨어지면서 수익구조도 악화할 것"이라고 불안감을 감추지 못했다.

한국과 영국이 양국 간 자유무역협정을 새롭게 체결할 때까지 영업활동에 대한 부정적 영향을 견딜 수 있는 최대 기간을 묻는 말에는 응답 기업의 77%가 3년 미만이라고 말했다.
이와 함께 응답 기업의 84%는 브렉시트 가결 후에도 영국에 남아있겠다고 밝혔다. 곧바로 사업에 큰 변화를 주기보다는 당분간 상황을 주시하겠다는 의미로 분석된다.

코트라는 "영국은 이번 투표의 결과로 EU 국가와 무관세 교역이 불가능해졌다"며 "EU 역내 금융허브인 영국으로 모여들던 투자자금도 급격하게 유출돼 현지 경제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가능성이 커졌다"고 밝혔다.

지난 5월 영국 재무부가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브렉시트가 가결될 경우 영국의 국내총생산(GDP)은 잔류 때보다 최대 6%, 실업률은 최대 2.6% 증가할 것으로 예측됐다.

윤원석 코트라 정보통상지원본부장은 "우려했던 브렉시트가 현실화됨에 따라 우리 수출 기업과 현지 진출기업들도 급격하게 바뀔 현지 비즈니스 환경에 대응해야한다"며 "기존 시장을 지켜내면서 새로운 수요처 발굴에 총력을 기울여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