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 EU 탈퇴]

유일호 부총리 "24시간 대응체계로 브렉시트 영향 최소화할 것"

입력 2016-06-24 14:24 수정 2016-06-24 14:24

사진=한국경제DB

유일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사진)은 24일 영국의 브렉시트 결정에 따른 파급 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해 범정부 합동 점검 대응체계를 가동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베이징에서 열리는 아시아인프라투자은행(AIIB) 연차총회 참석을 위해 중국을 방문한 유 부총리는 "영국의 브렉시트 결정이 향후 글로벌 경제는 물론 한국 경제에 상당한 불확실성으로 작용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정부는 이날부터 24시간 합동 점검·대응체계를 가동해 국내외 경제금융 상황을 면밀히 점검, 파급영향을 최소화해나갈 예정이다. 또 글로벌 시장 안정을 위해 주요 20개국(G20) 등과 국제공조를 강화한다.

유 부총리는 "우리나라는 경상수지 흑자 및 외환보유액 등 대외 건전성이 매우 높은 수준으로 시장변동성에 충분한 대응여력을 갖추고 있다"며 "단기적인 시장 충격으로 변동성이 과도하게 발생할 경우에는 상황별 대응계획에 따라 신속하고 단호하게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