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호인 국토교통부장관, "김해공항은 신공항" … "탈락 지역에 대해 송구스럽다"

입력 2016-06-24 14:01 수정 2016-06-24 14:02
강호인 국토교통부장관은 24일 영남권 신공항을 김해공항 확장 방식으로 추진하기로 한 것과 관련, "경쟁하다 탈락한 지역으로선 상당히 아쉬움이 남을 것 같다" 며 "송구스럽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날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해 새누리당 김성태 의원이 "지난 대선 때 영남권 주민들은 신공항을 가덕도 혹은 밀양에 건설하는 것으로 받아들였다. 이번 결정이 대선 때 공약한 신공항이 맞느냐고 묻는다면 답변이 궁색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고 지적하자 강호인 장관은 이같이 답했다.

강호인 장관은 이어 "이번 공항이 신공항인지 기존 김해공항의 확충인지 논란이 많다" 는 지적에 대해 "관제탑을 독립적 시설로 확보하는 것인 만큼 '김해신공항'으로 불러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지역간 갈등이 첨예했던 사안으로, 외국 용역기관에서 어떤 결론이 나더라도 수용하기로 어렵게 합의해 결정된 신공항"이라고 설명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특목고·자사고 폐지,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