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영구 "은행서도 자동차보험 팔수 있어야"

입력 2016-06-23 19:59 수정 2016-06-24 01:31

지면 지면정보

2016-06-24A10면

"방카슈랑스 규제 완화 필요"
하영구 전국은행연합회장(사진)은 23일 “소비자 편의성과 금융산업 발전이라는 대승적 관점에서 방카슈랑스(은행에서의 보험 판매) 규제 완화를 고민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하 회장은 이날 서울 명동 은행회관에서 은행연합회 주최로 열린 ‘방카슈랑스 제도 시행 평가 및 과제 세미나’에서 “방카슈랑스 관련 규제들이 아직도 개선되지 않아 현장에서 여러 문제가 발생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하 회장은 “종신보험과 자동차보험 등은 여전히 방카슈랑스로 판매되지 못하는 데다 은행이 한 보험사 상품을 25% 이상 팔 수 없도록 제한한 ‘25%룰’은 금융산업의 자율 경쟁을 제한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또 “판매 인원을 점포별 2명으로 제한하는 등 관련 규제가 많다”며 “방카슈랑스 규제는 소비자가 당연히 누려야 할 효용을 제약한다”고 말했다.

은행연합회가 최근 벌인 설문조사에 따르면 방카슈랑스 이용 고객의 60%는 ‘25%룰이 보험 상품의 선택권과 가입의 편의성을 제한한다’고 답했다. 또 방카슈랑스 이용자의 47%와 판매자의 64.8%가 규제 완화가 필요하다고 응답했다.

서욱진 기자 ventur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