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호 부산국제영화제 조직위원장
“지난 20년간 영화제가 일관되게 지켜온 독립성, 자율성, 정치적 중립성을 철저히 지킬 수 있도록 이르면 다음달 중순, 늦어도 말까지는 정관개정을 완료하겠습니다.”

부산국제영화제 첫 민간 조직위원장인 김동호 위원장(사진)은 23일 서울 중구 세종대로 대한상공회의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이 밝혔다.

김 위원장은 “영화의 본질인 작품 선정을 조직위원장까지도 간섭하지 않고 프로그래머와 집행위원장이 자율적으로 행할 수 있도록 보장하겠다”며 “전원 부산시 인사로 구성된 조직위 또한 영화인 비중이 늘어나도록 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보이콧을 선언한 영화단체들도 영화인이 바라던 대로 정관개정이 이뤄지면 철회할 것으로 전망했다.

강수연 부산국제영화제 집행위원장도 이날 올해 영화제를 성공적으로 치를 수 있도록 힘을 보태달라고 호소했다. 그는 “민간 조직위원장의 탄생은 독립성, 자율성을 지키는 첫 실마리가 될 것”이라며 “우리는 여전히 영화제의 독립성을 지키고자 싸우고 있다”고 말했다.

유재혁 대중문화전문기자 yooj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