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굴기형 어린이 3700여명 수술
21년에 걸쳐 3000명이 넘는 베트남의 얼굴기형 어린이에게 새 삶을 찾아준 대학병원 교수가 베트남 정부로부터 훈장을 받았다. 주인공은 세민얼굴기형돕기회를 이끄는 백롱민 분당서울대병원 성형외과 교수(사진).

23일 분당서울대병원에 따르면 백 교수는 올해도 SK그룹과 함께 지난 12~18일 베트남 수도 하노이에서 얼굴기형 어린이를 위한 무료수술 봉사활동을 했다. 세민얼굴기형돕기회는 1996년부터 봉사활동을 펼치고 있다. 베트남 무료수술 봉사는 올해로 21회째를 맞았으며, 그동안 수술받은 어린이 수는 3700여명에 이른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