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성택 "중소기업 누가 오겠나…대기업 임금 5년 동결을"

입력 2016-06-23 18:35 수정 2016-06-24 02:34

지면 지면정보

2016-06-24A1면

임금격차 줄여야 인력난 해결
중소기업계가 대기업과 중소기업 간 임금 격차 해소를 요구하고 나섰다. 대기업 절반 수준의 임금으로는 중소기업의 고질적인 인력난 해결이 어렵다는 위기감에서다.

박성택 중소기업중앙회장은 23일 강원 평창군 알펜시아리조트에서 개막한 ‘2016 중소기업 리더스포럼’에 앞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대기업과 중소기업 간 임금 격차를 줄이지 않고는 한국 경제의 미래가 없다”고 말했다. 그는 “대기업 강성노조 탓에 대기업 임금이 과도하게 올랐다”며 “5년간 대기업 임금을 동결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박 회장은 “최저임금 산입 기준에 상여금과 식비 등도 포함해야 한다”며 “영세한 중소기업 실정과 지역·업종 간 상황을 고려해 최저임금 개선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평창=박영태 기자 py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