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업무에서 긴장은 꼭 필요하다. 리더십은 그런 긴장의 고삐를 다루는 것과 같다. 일이 항상 완벽하게 맞아돌아가지는 않는다. 그럴 때 적절한 긴장을 활용해 조직이 계속 목표를 향해 나아갈 수 있도록 하는 것이 리더십이다.”

-미국 제너럴일렉트릭(GE)의 베스 콤스톡 부회장, 뉴욕타임스 인터뷰에서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